탑메뉴

주 메뉴

콘텐츠시작

부메뉴바로가기

의료진소개방문후기찾아오시는길
Home > 진료안내 > 충치치료
치아가 썩은 부위가 넓거나 선천적으로 약한 치아, 우식이 신경까지 진행되어 신경치료를 한 치아 등은 치아의 많은 부분이 소실되어 약하므로 떼우기만 하면 떼운 재료가 잘 떨어지거나 씹는 힘에 의해 치아가 깨져 이를 뽑아야 할 수도 있습니다. 유치의 경우 통상 ‘은니’라고 부르는 이미 만들어져 나오는 기성금속관을 이용해 씌워주는 것이 안전하며 본을 떠 제작하는 것이 아니므로 당일 시술할 수 있습니다. 씌워놓은 기성금속관은 유치가 빠질 시기가 되면 치아와 함께 빠지게 됩니다.
충치가 심하거나 신경변성이 일어난 경우, 또는 이가 부러진 경우에는 치아 속에 있는 신경조직을 제거하고 약재로 채워넣는 신경치료를 해야 합니다.
유치의 신경치료는 나중에 나오는 영구치의 신경과는 별개이므로 영구치에는 영향을 주지 않습니다. 오히려 충치가 더 진행되어 염증이나 고름이 심해지면 유치를 일찍 뽑게 되거나 뼈속에서 자라고 있는 영구치에 나쁜 영향을 미칠 수 있습니다. 신경치료 후에는 기성금속관을 씌워야 다시 우식이 생기거나 치아가 깨질 가능성을 줄일 수 있습니다.
앞니는 아이의 외모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아이의 대인관계나 사회성에도 영향을 줄 수 있습니다.
충치가 심하지 않은 경우에는 레진으로 떼울 수 있으나 충치가 심하거나 신경치료를 한 경우에는 치아의 남은 부분이 적어 씌워주는 것이 더 심미적이며 안전합니다.